5골 따라붙은 ‘여자핸드볼’ 뒷심, 8강 가능성 남았다



“전반에 조금만 따라가면 후반전에 따라잡을 수 있어.”3골 차로 끌려가던 팀 중심을 잡기 위해 강재원 감독이 26분 35초 타임 아웃(작전 시간)을 이용하여 선수들에게 간절하게 호소했다. 그러나 우리 선수들은 후반전 중반에 실수가 많이 나오는 바람에 점수 차가 무려 7골까지 벌어지고 말았다.여기서 무너지면 다음 게임…
기사 더보기


은꼴 정보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