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사증면제 프로그램 재개해야

한일, 사증면제 프로그램 재개해야

한일

전경련과 일본경제인연합회 회원들은 코로나19 사태 이후 중단된 상호 비자 면제 프로그램을 각국 정부에 복원할 것을 촉구했다.

윤석열 대통령 주재로 한-일 경제관계가 회복되는 조짐이 보이는 가운데, 양 경제단체도 월요일 서울에서 열린 회의에서 무역규제 폐지와 통화스와프 재개의 필요성에 대해 합의했다. 3년 만에 양측 재계 대표자들이 직접 대면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두 기업인 연합회는 지난 40여 년간 양국 기업인 간 상호 이해 증진을 위해 한·일 교대로 연례회의를 개최해 왔지만 코로나19 확산으로 행사가 중단됐다.

행사를 주최한 허창수 전경련 회장은 “정상회의가 조속히 개최되어 현안들이 한 번에 해결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일본 재계 지도자들에게 환태평양경제동반자협정(CPTPP)에 대한 포괄적이고 점진적인 협정에 가입하려는 한국 정부의 노력을 지지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일본은 2011년 원전사고가 발생한 후쿠시마 인근 지역에서 수산물 수입을 금지한 한국 정부를 이유로 11개국이 참여하는 주요 자유무역협정(FTA) 가입을 반대해왔다.

양 기관은 또한 인도-태평양 경제 프레임워크(IPEF)를 위한 상호 협력에 대해 논의하고, 한일 양국의 유대 강화를 위한 3국 비즈니스 정상회담을 제안했습니다.

전경련 회장은 김대중 당시 대통령과 오부치 게이조 일본 총리가 발표한 1998년 공동선언: 21세기를 향한 새로운 한일 파트너십을 언급하고 싶어했다.

한일

먹튀검증커뮤니티 그는 일본 정부가 한국 대법원의 일본 기업 강제징용 명령에 대한 보복으로 핵심소재의 한국 수출을 제한하면서 약해진 외교관계를 회복할 수 있도록 선언문을 통해 양국 정부에 당부했다. 전시 강제 노동에 대한 보상을 제공합니다.

일본 협회의 Masakazu Tokura 회장은 일본 기업인들도 양국 정상이 가능한 한 빨리 대화를 재개하기를 원한다고 답했습니다.

행사 말미에 두 기업 로비 단체는 내년에 일본에서 차기 회의를 열기로 합의했다.

전경련에 따르면 이날 행사에는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 윤종규 KB금융그룹 회장, 조용준 신한금융그룹 회장 등 국내 최고경영진 20여명이 참석했다. 병.

박근혜 전 대통령이 연루된 비리 스캔들에 연루되면서 한국 4대 재벌이 전경련에서 탈퇴했음에도 불구하고 삼성, SK, 현대차, LG 경영진도 행사에 참석했다.

오후에는 일본 재계 지도자들이 청와대에서 윤 대표와 비공개 회의에 참석했다.

두 사람의 방한은 박 대통령이 일본과의 수교에 더욱 적극적으로 나서겠다는 뜻을 밝힌 지 며칠 만에 이뤄졌다. 윤 대표는 지난주 스페인에서 열린 2022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정상회의에 참석해 발언을 했다.More news

청와대는 윤 장관과 일본 대표단이 양국 간 경제 네트워크 강화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