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이터 김재훈, 배우 금광산 상대로 눈물의 첫승



파이터 김재훈(32·G복싱짐)은 권아솔과 함께 로드FC를 대표하는 간판스타다. 특유의 캐릭터를 앞세워 일반 팬들 사이에서도 인지도가 상당한 편이며 그러한 인기에 힘입어 경기에 나설 경우 늘 폭발적 관심이 몰린다. ‘궁극의 52연타’, ‘샤샤샤 펀치’등을 히트시키며 ‘강건마의 헤비급 실사버전’으로 불리기도 한다. 국내 …
기사 더보기


은꼴 정보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