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조 도마 여서정, 부녀 올림픽 메달 도전한다



지금은 <뭉쳐야 찬다> <뭉쳐야 쏜다> 같은 예능 프로그램에 출연하면서 대중들에게 친근한 얼굴이 됐지만 경희대 스포츠지도학과 교수이기도 한 여홍철은 현역 시절 한국 남자 체조의 에이스 계보를 이은 최고의 선수였다. 실제로 1994년 히로시마 아시안게임과 1998년 방콕 아시안게임에서는 도마종목 금메달…
기사 더보기


은꼴 정보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