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면 구긴 양의지, ‘최고 포수’ 자존심 회복하려면?



2020 도쿄 올림픽에서 한국 야구 대표팀이 4일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준결승 일본전에서 2-5로 패했다. 2-2 동점이던 8회 말 등판한 고우석(LG)이 자신의 수비 실수까지 겹치며 1이닝 2피안타 2볼넷 3실점으로 무너져 패전 투수가 되었다. 8회 말 대량 실점 과정에는 포수 양의지(NC)도 일조했다. 그는 2사 1루 무…
기사 더보기


은꼴 정보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