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이 미국이 관계 개선을 위해 노력하기를

중국이 미국이 관계 개선을 위해 노력하기를 원하는 4가지 목록
지난 주말 중국과 미국의 고위 외교관들이 최근 회담을 가질 때 베이징은 미국이 세계 강대국 사이의 긴장된 관계를 개선하기 위해 해결하기를 바라는 4가지 항목 목록을 전달했습니다.

중국이 미국이

중국 외교부가 토요일 발표한 성명에서 처음 보고한 이번 교환은 월요일 왕원빈(王文習) 대변인이 기자 브리핑에서 확인했다. 주 Antony Blinken.

중국이 미국이

왕원빈은 기자들에게 “그들은 미국이 중단해야 할 범죄 목록과 미국이 해결해야 할

개별 주요 사건 목록을 포함하고 있다”고 말했다.

나머지 2개 목록은 117차 당대회 중국 고관심법안 목록과 기후변화, 공중보건, 인적교류 등 8개 분야 협력제안 목록”이라고 말했다.

왕웬빈은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대신해 조 바이든 행정부에 제출한 이 목록의 세부 사항을 요약하면서

“미국이 봉쇄와 억압을 중단하고 중국 내정 간섭을 중단해야 한다는 중국의 진지한 입장을 다시 한 번 보여주고 있다”고 말했다. 중국의 주권과 안보, 발전 이익을 훼손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 목록은 또한 상호 존중, 평등 및 상호 이익을 기반으로 미국과 실질적인 협력을 수행하는 중국의 건설적인 태도를 반영한다”고 덧붙였다.

“우리는 미국이 중국의 목록을 진지하게 받아들이고 바이든 대통령과 미국 정부가 약속한 것을

이행하기 위해 실질적인 조치를 취할 수 있기를 바후방주의 랍니다.”

Blinken은 토요일 Wang과의 회담 후 기자들에게 직접적으로 4개 목록에 대해 언급하지 않았지만 양측이

“기후 위기, 식량 안보, 세계화 등 우리 국가 간의 더 많은 협력이 가능해야 하는 분야에 대해 논의했습니다. 대만을 둘러싼 긴장, 홍콩, 신장,

티베트의 인권 문제, 남중국해의 영유권 분쟁 및 상황을 포함한 “불일치의 영역과 위험 관리 및 감소 방법”

중국을 떠날 수 없는 미국 시민의 수. 말할 수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more news

뉴스위크가 논평을 요청한 미 국무부 대변인은 이 대화를 “인권을 포함한 두 분야의 차이와 우리의

이익이 수렴하는 분야에 대한 솔직한 의견 교환”이라고 설명했다.

대변인은 “우리의 초점은 경쟁을 책임감 있게 관리하고 충돌을 방지하기 위한 난간을 만들기 위해 채널을 계속 열어 두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지난 1년 동안 특정 질문에 대해 약간의 진전이 있었던 것으로 보입니다.

이후 서명된 중국 관련 법안 중 하나는 12월에 바이든이 승인한 위구르 강제 노동 방지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