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충수 수렁 빠진 흥국생명과 쌍둥이 자매



‘장고 끝에 악수’라는 말이 있다. 학교폭력 논란의 소용돌이 휩싸여 헤어나오지 못하고 있는 여자프로배구 쌍둥이자매 이다영-이재영과 흥국생명 구단을 두고 하는 말이다. 흥국생명은 쌍둥이를 다음 시즌 선수로 등록하려다가 여론의 거센 반발에 부딪혀 철회했다. 이다영-이재영은 피해자들에 대한 법적 소송에 이어 언론…
기사 더보기


은꼴 정보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