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 차례의 평가전, 성과와 과제 모두 뚜렷했던 김경문호



선수단 소집 이전부터 엔트리를 두 차례나 바꾸는 등 우여곡절을 겪은 야구대표팀이 일본 출국 전 마지막 모의고사를 치렀다.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도쿄올림픽 야구대표팀은 지난 23일부터 3일 연속으로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평가전을 소화했다. 23일에는 상무와 첫 경기를 치렀고, 24일과 25일에는 각각 LG 트윈스와 키…
기사 더보기


은꼴 정보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