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갑다’ 황선우 한국 신기록… ‘굿바이’ 태권도 이대훈



한국 여자 양궁이 단체전에서 올림픽 9연패라는 위업을 달성한 25일, 한국 선수단의 활약은 여러 종목에서 이어졌다.박태환이 떠난 한국 수영을 새롭게 이끌어갈 황선우(18)가 한국 신기록을 세웠고, 유도에서는 안바울(27)이 남자 66㎏ 동메달을 따내며 전성기가 지났다는 평가를 받던 한국 유도의 자존심을 세웠다. 강력…
기사 더보기


은꼴 정보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