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들이 구타, 위협,

기자들이 구타, 위협,
이슬라마바드에 있는 1층 사무실의 데스크탑 컴퓨터 뒤에 앉아 있는 Taha Siddiqui는 외로운 인물을 잘라냅니다.

그는 New York Times, Guardian 및 기타 여러 국제 출판물에 기사가 실린 유명한 저널리스트입니다.

기자들이

카지노제작 2014년에 그는 파키스탄을 취재한 공로로 프랑스 퓰리처상인 알베르 롱드레스 상을 수상했습니다.

그러나 그의 나라에서 그는 강력한 군대에 대한 소셜 미디어의 비판적인 논평으로 더 잘 알려져 있습니다.

그리고 이것은 결과를 가져왔습니다.

지난 5월 4살 된 아들을 집에서 돌보던 중 민간인 연방수사국(FIA) 대테러동에서 긴급 출두하라는 연락을 받았다.

그는 그의 연락처에 몇 가지 재빨리 전화를 걸었고 FIA가 군대를 비판했던 작가들의 목록을 조사하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그의 이름이 그 명단에 있었다. “나는 그 압력이 어디서 오는지 즉시 알았습니다.” 그는 자신의 업무에 대해 논의하기를 원하는 보안 기관으로부터 종종 전화를 받았다고 덧붙였습니다. more news

Siddiqui는 FIA가 그를 체포하지 못하도록 하는 법원 명령을 받았지만 출두하라는 소환장은 여전히 ​​유효합니다.

그는 “그의 위임을 넘어 국가에서 광범위한 발자취를 가지고 있는 군대에 대해 이야기하지 않고는 진지한 언론을 거의 할 수 없다”고 말합니다.

“저를 괴롭히는 것은 공무원이 아니라 가족과 친구들이 지금 저에게 침묵하도록 압력을 가하는 방법입니다.”

당혹스러운 폭로’
Siddiqui 씨는 신체적으로 다치지 않았지만 다른 사람들은 운이 좋지 않았습니다.

10월 말, 이슬라마바드에 기반을 둔 장 그룹 신문기자 아마드 누라니(Ahmad Noorani)는 철제 너클, 사슬, 칼을 휘두르는 6명의 남성에게 심하게 구타를 당했습니다.

기자들이

최근의 파나마 페이퍼스 사건 청문회에 대한 그의 조사는 일부 사람들이 대법원에 의해 당시 총리 나와즈 샤리프의 “강제” 자격 박탈로 간주되었던 군의 역할에 대한 당혹스러운 폭로를 밝혀냈습니다.

손가락은 “불안을 일으키려는 악의적인 시도”라고 부르며 공격으로부터 공개적으로 거리를 두어야 했던 군대를 가리켰다. 병원에 있는 누라니 씨에게도 꽃을 보냈습니다.

파키스탄은 2017년 세계언론자유지수(RSF)가 집계한 180개국 중 139위를 기록했다. 이것은 기자들에게 세계에서 가장 위험한 국가 중 하나입니다.

파키스탄에 있는 RSF의 국가 대표인 Iqbal Khattak은 “기자들에 대한 위협은 국가 및 비국가 행위자 모두로부터 온다”고 말했습니다.

“올해 지금까지 최소 5명의 언론인이 살해되었습니다. 일부는 지역 정치에, 다른 일부는 개인적인 불화에 굴복했으며, 무장 이슬람주의 단체는 최소 한 건의 살인에 연루된 것으로 보입니다.”라고 그는 말합니다.

파키스탄 언론인 연합의 한 고위 회원은 언론인들이 살해보다는 경고를 받기 위해 위협을 받거나 신체적 폭행을 가한 사례가 6건이 넘었다고 말했습니다.

그는 “이러한 사건은 대부분 국가의 강력한 정보 기관이나 그 기관의 축복을 받아 주요 도심에 주둔한 무장 무장 단체와 관련이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