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빛 사라진 한국 유도.. 혼성 단체전이 마지막 희망



대한민국 올림픽 역사에서 유도는 항상 효자종목의 위치를 지켰다. 매 대회 끊이지 않고 개인전 금메달을 획득했고 ‘한판승의 사나이’ 이원희가 뛰던 당시의 –73kg 체급에는 세계적인 레벨의 선수들이 많아 종주국 일본도 부러워하는 인재풀을 갖췄다는 평가를 받을 정도였다.실제로 –73kg급에서 국가대표 선발전을 뚫지 …
기사 더보기


은꼴 정보 보러가기


추천 기사 글